미용의료 정보 플랫폼 '강남언니'를 운영하는 힐링페이퍼(대표 홍승일)가 전국 입점 병원으로의 가짜 후기 패널티 정책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.

해당 정책은 16일부터 실시된다. 강남언니 사용자가 미용의료 시술을 받았을 때 앱에 시술 후기를 작성하도록 요구 받는 모든 입점 병원의 행위에 적용된다. 대표적으로 병원이 △시술 후기 작성을 강요하거나 △후기를 작성하면 할인을 해주거나 △대리작성을 위한 계정 양도를 요구하거나 △후기 보증금을 요구하는 경우다.

강남언니는 사후 모니터링 및 사용자 신고에 따라 병원에 패널티를 부여한다. 모든 가짜 후기는 신고 받는 즉시 앱에서 삭제되고, 3회 신고 받는 병원은 강남언니 추천 후기로 선정되지 못한다. 10회 신고 시에는 일주일 간 앱 내 광고를 하지 못하며, 20회 신고가 누적된 병원은 앱에서 퇴점 조치된다.

지금까지 강남언니에는 300만 명의 사용자가 65만 건의 시술후기를 작성했다. 특히 강남언니는 앱 상담신청을 통한 시술 인증, 결제 영수증 인증 시스템 등을 도입해 후기의 신뢰도를 높이고 있다.

강남언니 관계자는 “이번 가짜 후기 패널티 정책을 도입해 공정한 병원 경쟁과 진실된 정보를 통한 의료소비자 알 권리를 더욱 보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”고 말했다.

한편, 강남언니는 2015년 1월 출시 후 한국과 일본 1100여 개 미용의료 병원의 의료 정보와 후기를 제공하고 있다.